쉰 밥이 그릇그릇 난들

고시조를 공부했을 때 참 재미있게 읽은 사설시조가 있는데, 다음과 같다.

 개를 여라믄이나 기르되 요 개같이 얄믜오랴.
 뮈온 님 오며는 꼬리를 홰홰 치며 뛰락 나리 뛰락 반겨서 내닫고 고온 님 오며는 뒷발을 버동버동 므르락 나으락 캉캉 즈져서 도라가게 한다.
 쉰 밥이 그릇그릇 난들 너 머길 줄이 이시랴.

spacer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