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동차 앞유리 갈기

1월 13일(수)
– 대시보드 쪽에 금이 간 것을 발견함
– 어제 세차하면서 물기를 닦을 때는 보지 못한 금이었음.
– Geiko에 보험금을 청구함
– 청구과정에서 금의 길이가 1달러짜리 지폐보다 큰지 작은지를 물었음. 이것이 수리와 교체의 갈림길이었음.
– 교체비가 3백불이 넘게 나왔으며, 내 deductible이 251불이므로 이를 뺀 77불만 보험금으로 지급한다고 함.
– *** 방장님이 알려준 곳은 175불이라 청구를 취소함.
– 구글 검색에서도 12인치 넘어가면 갈아야 한다는 웹페이지(Car Disasters: Cracked Windshield)를 찾음
– 앞유리를 특별히 windshield라고 부름

1월 14일(목)
– 전화해서 요금을 물어봄. 어라 10불이 줄었네.
– 오늘은 불가능하고 내일 10시에 찾아가기로 함.
– 유리깨진 것을 교체하는 것은 보험료 인상 요인이 아니라는 것을 재확인함

1월 15일(금)
– 9시에 *** 선생을 만남
– 남쪽이라 싼 것으로 보임. 혹시 몇 가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함
– 9시 40분쯤 자동차유리수리점에 도착함
– 이건 뭐 수리점같아 보이지 않음
– 수리비에 공임과 세금까지 포함된 것인지 확인함
– 교체한 것에 대한 품질보증은 어디까지 하는지 물음. 깨지는 것은 안 해 주고, 오직 물 새는 것에 대해서만 해 준다고함
– 유리를 원래 토요타 것인지 물음. 아니라고 함. DOT가 인증한 유리를 사용한다고 함. 또한 @@제라고 함.
– 잠시 판단의 시간을 달라고 하며 그 곳을 나와 가까운 토요타 매장을 찾아감.
– 그 곳에서도 앞유리를 취급하지 않음. 원래 가격은 500불 정도한다고 함. 유리회사마다 가격은 천차만별이라고함. 다만 DOT의 인증을 거친다고 함. 회사별 성능의 차이는 모르겠다고 함.
– 다시 수리점에 와서 교체를 맡김
– 이제는 작업의 숙련도가 중요해 보임

spacer